고창 AI방역 현장 점검·관계자 격려
고창 AI방역 현장 점검·관계자 격려
  • 신태호 기자
  • 승인 2019.02.01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재도 농협전북지역본부장

유재도 농협전북지역본부장은 지난달 28일 고창부안축협 거점소독시설 방역현장을 방문해 방역관계자들을 격려하고 경제사업장에서 김대중 고창부안축협 조합장, 이문식 농협 고창군지부장, 김양우 전북농협 축산사업단장 등 1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가축방역대책을 논의했다.
현재 농협전북지역본부는 공동방제단 차량을 투입해 가금농가 및 철새도래지, 도로, 하천 등에 집중적으로 소독을 실시하고 있다.
또 설 명절 전후를 대비해 AI발생을 사전에 예방하고자 방역용품인 생석회 850포를 지자체를 통해 가금농가에 지원하는 등 AI차단 방역활동을 강화하고 있다.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예방을 위한 소규모 양돈농가 및 잔반급여 농가에도 지속적인 소독을 강화하고 있다.
유재도 본부장은 “AI, 구제역, 이프리카돼지열병 등 가축 방역활동에 힘써주시는 근무자들의 노고에 감사드린다”고 말하고 “가축질병 없는 청정축산을 위해 모든 임직원과 축산 농가들이 힘을 합쳐 방역활동에 더욱 힘써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농협전북지역본부, 시군지부와 축협은 관련사업장의 AI방역대책 상황실을 주말과 휴일을 포함한 24시간 근무체제로 전환해 가동 중이다. 또 지자체와 긴밀한 협조를 통해 방역구역을 설정하고 축협 공동방제단 차량 및 농협보유 광역 살포기를 활용해 방역활동을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