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연말연시 AI 차단방역 총력
충북도 연말연시 AI 차단방역 총력
  • 윤태진 기자
  • 승인 2019.01.04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군현장 점검 강화

충청북도는 철새 개체수가 가장 많은 12월~1월 연말연시를 맞아 AI 차단방역을 강화하고자 시군 방역 영상회의를 월 2회에서 월 4회로 확대한다고 밝혔다. 영상회의를 통해 중앙정부 방역상황을 공유하고 시군의 방역실태를 점검하고 연말연시 방역에 소홀할 것으로 예상되는 방역취약 분야에 대해서는 현장 점검하는 등 방역관리를 한층 강화할 계획이다.
전국적으로 야생조류에서 총 42건의 AI 항원이 검출됐고 충북에서도 최근 청주시 미호천 야생조류 분변에서 저병원성 H5N3형이 분리된바 있다고 밝히면서 야생조류 출현 빈도가 높은 하천이나 저수지 등 방문을 금지토록 당부했다. 
특히 연말연시를 맞아 송년과 새해 해맞이 행사가 시군별로 다채롭게 열릴 예정으로 있어 유동 인구의 증가가 예상되어 도내 주요 철새도래지에 대해 출입통제 현수막 89개를 게첩했고, 주요 출입구에도 입간판 40개를 설치해 철새 서식지 방문 자제와 주의 사항 홍보에 철저를 기했다고 밝혔다.
또한 한파기간을 대비해 소독시설의 동파, 안전사고 예방, 혹한기 방역요령 등에 대해 홍보하는 한편 AI 조기신고, 방역수칙 등 차단방역 표준행동요령 책자 6120부 배부를 완료했다.
박재명 동물방역과장은 “과거 발생 시기를 고려해 볼 때, 가장 위험도가 높은 12월~1월 비발생이 2018년과 2019년 AI 차단방역의 성패를 가른다고 보고 가금농가, 계열사, 관련 협회 등 유관기관과의 면밀한 협업을 통해 AI 비발생에 총력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