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시 농기센터 정화처리시스템 세정수 정화 큰 효과
아산시 농기센터 정화처리시스템 세정수 정화 큰 효과
  • 한경우 기자
  • 승인 2018.11.02 1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축산농가와 협조 통해 더욱 확대 예정

지금까지 착유 세정수는 가축분뇨에 비해 오염물질 농도가 낮고 처리가 쉽다고 인식되어 있어 무관심속에 방치되어 왔다. 하지만 방류수 수질기준이 대폭 강화되고 지속가능한 축산업을 실현하기 위해선 반드시 해결해야 하는 문제이다.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아산시농업기술센터(소장 유지원)가 시범 추진하고 있는 젖소착유 세정수 정화처리시스템 기술이 큰 효과를 보고 있다.
이번에 투입된 기술은 젖소착유 세정수를 여러 단계의 과정을 거쳐 최종적으로 정화처리 된 세정수를 방류하는 기술이다.
이번 시범사업을 통해 시범농가의 정화처리 전 방류수 수질기준에 부합하지 못하던 BOD(생물화학적산소요구량), SS(부유물질량)등의 수치가 정화처리 후 방류수 수질기준에 부합하는 것을 확인했다.
젖소착유 세정수 정화처리시스템 기술의 장점은 정화처리 능력이 탁월하고 화학약품 처리과정을 거치치 않고 순수하게 미생물대사와 고도산화 장치로만 세정수를 정화처리 할 수 있다는 점에 있다. 또한 정화처리의 전 과정이 자동화 되어있어 젖소착유 농가의 편의성과 안정성까지 도모할 수 있다.
아산시 농업기술센터 축수산과 김만태 과장은 “이번 젖소착유 세정수 정화처리 시스템 기술이 시범사업에 불과하지만 이번 성과를 검토해 축산농가와의 협조를 통해 더욱 더 확대해나갈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