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아지 폐사율 줄고 평균 분만횟수 늘어
송아지 폐사율 줄고 평균 분만횟수 늘어
  • 축산경제신문
  • 승인 2018.10.12 1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진청 스마트팜 시험농가
“생산성 올라 규모 늘렸다”
신갑섭 농장주, 크게 만족

 

사료 잔량 측정장치, 사료 자동 급이장치, 포유기 등 ICT 기기가 한우 농가의 생산성 향상에 큰 도움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농촌진흥청은 2016년 스마트팜 모델 농가를 선정하고 이농가에 △온도‧습도 수집 장치 △폐쇄회로 텔레비전(CCTV) △사료 잔량 측정장치 △사료 자동 급이장치 △송아지 젖먹이 로봇 등을 설치했다.
최근 스마트팜 도입 전과 도입 후 2년간의 생산성을 분석한 결과, 암소의 비 임신 기간을 나타내는 평균 공태일은 60일 이상에서 45일로, 송아지 폐사율은 약 10%에서 5%로 감소했다.
농장의 평균 산차수는 2015년 3산. 스마트팜을 적용한 이후에는 4산으로 증가했다. 이에 신갑섭 농장주는 한우 번식우의 송아지 생산이 늘어나면서 농가 소득에 도움이 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스마트팜은 단순 노동을 대체해주고 개체별 사육 관리를 효율적으로 할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
신갑섭 농장주는 “사료 급여, 가축 관찰과 같은 단순 업무 시간이 줄면서 어미 소와 송아지 관리에 더 많은 시간을 쏟을 수 있어 도입 전보다 30마리 늘려 사육하고 있다”고 말했다.
스마트팜 사업을 진행하고있는 이동현 축산환경과 농업연구사는 “스마트팜 적용으로 번식우 개체 관리가 가능해져 농장의 생산성 향상으로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면서 “우리나라 농장에 맞는 스마트팜 기술을 더 자세히 분석해 꼭 필요한 기술을 확산·보급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