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한 엄마 돼지가 새끼 더 잘 낳아
행복한 엄마 돼지가 새끼 더 잘 낳아
  • 이혜진 기자
  • 승인 2018.08.17 1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방형 시설서 사육하면
도태율 절반으로 떨어져
축산과학원, 연구결과서
<일반 스톨>
<개방형 사육 시설>

 

개방형사육시설(스톨형 군사장치)에서 어미돼지를 사육하면 도태율은 줄고 산자수는 늘어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국립축산과학원은 동물의 본능을 고려한 사육 시설은 환경 개선뿐만 아니라, 번식 성적 향상에도 도움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국립축산과학원 연구진은 어미돼지 60마리를 30마리씩 둘로 나눠, 한쪽은 일반 스톨(단칸우리)에서 키우고, 다른 쪽은 개방형 사육 시설에서 키우며 4개월간 관찰했다.
그 결과, 개방형 사육 시설에서 키운 돼지가 일반 스톨에서 키운 돼지보다 총 새끼 수는 0.5마리(4%) 늘었고, 발정 재귀일은 0.5일 줄었다. 도태율도 절반으로 줄었다.
움직이지 않는 시간도 13분의 1 수준으로 줄었으며, 움직임·탐색·관심·승가(올라탐) 등 어미돼지 본연의 다양한 행동 유형을 보였다.
‘스톨’은 사료를 주는 노동력 등을 줄이기 위해 어미돼지를 키우는 데 주로 활용되고 있지만 공간이 매우 좁아 돼지의 활동성이 떨어질 수밖에 없다.
반면 개방형 사육 시설은 스톨을 개조해 운동장으로 활용하며, 스톨에서 사료를 먹던 돼지들이 운동하거나 움직이고 싶을 때는 스톨을 벗어나 자유롭게 돌아다닐 수 있다.
농가가 이를 적용할 경우에는 반 스톨의 뒷부분을 3분의 1 정도 잘라 운동장을 확보하고 어미돼지를 교배 후 4주부터(임신 확인) 분만 1주 전까지 키우면 된다.
김영화 농업연구사는 “스톨 사육은 노동력은 줄일 수 있으나, 공간이 좁아 운동량이 부족해 번식에 좋지 않은 영향을 줄 수 있다”면서 “번식 성적 향상뿐 아니라 동물복지 측면을 고려할 때 개방형 사육 시설이 널리 확대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