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동물임상교육연수원’을 가다
‘산업동물임상교육연수원’을 가다
  • 박정완 기자
  • 승인 2018.07.13 12: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동물 전문 수의사 양성 배출
수의 대학생수의사 대상
심층적인 임상실험 경험
비용 국비수의사회 지원
올해 학생 450여명 교육

능력 있는 수의사 되려면
끊임없는 실습 통해 체득
‘질 높은 가축의료서비스’
그것이 연수원의 지향점

 

우리나라에는 10개의 수의과대학이 있다. 이곳에서 배출되는 수의사는 한해 550여명에 이른다. 수의과대학 등에 따르면 이 중 약 5%의 수의사가 산업동물 분야로 문을 두드린다.
수의과대학은 의과대학과 달리 인턴·레지던트 제도가 없다. 때문에 졸업 후 정상적인 교육 프로그램에 의한 임상 실습 기회가 적은 실정이다. 수의과대 정규 교육에서도 산업동물 임상 실습 기회(특히 대동물)는 부족하다는 지적이 있다.
이에 산업동물 전문수의사를 양성하고 역량을 강화할 수 있는 임상 전문 교육기관의 필요성이 대두됐다.
이런 배경을 거쳐 설립된 곳이 ‘산업동물임상교육연수원’이다. 총 사업비 71억4300만원(국비 50억원, 서울대학교 19억2900만원, 대한수의사회 2억1400만원)이 투입돼 2015년 8월 서울대학교 평창캠퍼스(강원도 평창군 평창대로 1447) 내 부지에 완공된 연수원은 연면적 2200㎡에 실습실과 강의실, 실험실, 장비보관실, 연구실 등이 들어서 있다.
첨단장비를 갖춘 대동물병원을 비롯해 입원동, 친환경사체처리장, 사료창고 등의 부대시설도 함께 자리하고 있다.
연수원에서는 전국 10개 수의과대학 학생 및 기존 수의사들을 대상으로 산업동물 임상 실습교육을 실시한다.
교육 프로그램 중 심화과정은 심층적인 산업동물 임상 실습을 경험할 수 있다. 심화과정은 수의학과(본과) 3~4학년 학생 중 산업동물 임상에 관심이 있는 학생들을 선발해 여름방학 중 2주간 실시하는 교육이다.
교육 기간 동안 수의과대학 학생들은 대동물(소, 돼지, 말)과 가금류(닭, 오리)의 부검에서부터 채혈, 주사, 임신진단(직장검사), 시료채취 등을 실습하는 한편 주요 가축질병(구제역, AI,  브루셀라 등)에 대한 진단 기술 등을 교육 받는다. 교육비용은 1인당 135만원이지만 국비 95만원, 대한수의사회 15만원 등의 지원금을 제하면 자부담은 25만원(2018년 기준)이다.
심화과정 외에도 연중 실시하는 기본과정을 포함하면 올해는 약 450여명 (지난해 349명)의 수의과대학 학생들이 연수원에서 산업동물 임상 실습 교육을 받게 된다.

 


 

“단순히 보고 듣는 교육은 무의미 합니다. 학생들이 보고 들은 후 직접 실습할 수 있는 기회를 충분히 제공해 더욱 실력 있는 수의사로 양성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이인형 교수(산업동물임상교육연수원 교육연수부장)는 “축산현장에서 필요로 하는 ‘능력 있는 수의사’ 양성이 필요하다”며 이 같이 강조했다.
학생들이 수의과대학을 졸업하고 수의사 면허를 취득 후 신진 수의사로 축산현장에 처음 나서는 그 순간부터 질 높은 가축의료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하는 것이 연수원 목적이자 이 교수의 목표라는 부연.
이런 마음에서인지 이 교수는 학생들을 엄격하게 교육한다. 아침 교육 시작 시간은 철저히 준수해 지각생들은 용납하지 않는다.
늦게까지 이어지는 야간 교육시간에도 과정 하나하나를 빈틈없이 챙겨 학생들이 하나라도 더 많은 것을 배울 수 있도록 신경을 쓴다.
그러다 보니 교육이 힘들다며 이 교수의 교육 방침에 클레임을 거는 학생들의 사례도 더러 있다는 후문이다.
이에 대해 이 교수는 “개인적인 교육 방침은 다양한 산업동물 임상을 학생들이 ‘스스로 할 수 있 때까지’ 가르치는 것”이라며 “한정된 시간이지만 산업동물 임상에 대한 제가 가진 최대한 많은 지식과 경험, 노하우 등을 학생들에게 전해주고 싶은 마음이 간절하다”고 전했다.
이 교수에 따르면 최근 들어 산업동물 임상을 진로로 삼는 학생들이 늘어나고 있는 추세다.
그러나 각 수의과대학에서 실습 예산이 부족해 일부 수의과대학을 제외하고는 교육이 어려운 실정이다. 때문에 연수원에서 교육 받기를 희망하는 학생들이 증가하고 있다.
이 교수는 “연수원의 예산도 한정(현재는 매월 적자)돼 있어 더 많은 학생들을 수용할 수 없어 안타까운 마음”이라면서 “더 많은 학생들이 산업동물 임상실습을 받을 수 있도록 정부와 축산업계가 장학금 지원 등 예산 확대에 힘을 보태줬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