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식품부 추경 예산 710억원 편성
농식품부 추경 예산 710억원 편성
  • 한정희 기자
  • 승인 2018.05.25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년 영농 취·창업에 초점
농촌지역 경제활성화 기대

 

농림축산식품부가 2018년 추경 예산 으로 농업·농촌 분야에 총 710억원의 예산을 추가로 투입한다. 보다 많은 청년들에게 농업·농촌을 무대로 취업과 창업 성공 기회를 제공(4개 사업 619억원)하고, 농촌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 하는데 중점 지원(2개 사업 91억원) 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청년농업인 영농정착지원 △맞춤형 농지지원 △농업자금 이차보전 △농업·농촌교육훈련지원(농업법인 취업지원) △대단위농업개발(농지) △배수개선 등 6개 사업의 지출이 확대됐다.

우선 청년 농업인의 성공적인 영농 창업과 정착을 뒷받침하기 위해 초기 생활안정 자금과 함께, 성장 단계별로 농지·자금·기술 등을 패키지로 지원한다.

창업 초기 청년들에게 월 최대 100만원의 생활·경영 안정 자금을 지원하는 ‘청년농업인 영농정착지원 사업’ 예산을 9억 9000만원 추가했다. 당초 올해 사업 대상자로 선발 예정이던 1200명에 400명을 추가해 청년농업인의 영농정착을 지원한다.

또 청년 창업농에게 농지를 임대해주기 위해 ‘맞춤형 농지지원 사업’ 예산을 600억원 증액했다. 신규 창업농에게 제공할 농지 확보를 위해 임대형 비축농지 300ha를 추가로 매입해 지원한다.

또한 청년 창업농이 시설·농지 등을 마련하는데 필요한 경영자금을 저리로 지원받을 수 있도록 ‘농업자금 이차보전 사업’을 4억 5500만원 확대했다. 영농 창업을 희망하는 청년이 농업법인에서 실무 연수를 통해 영농 기술과 경영 노하우를 전수 받을 수 있도록 ‘농업법인 취업지원’ 예산 4억 8000만원을 추가했다.

농식품부는 가뭄·침수피해 예방을 위해 농업 생산기반 사업을 적극 추진하고, 이를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와 직·간접적인 일자리 창출을 도모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안정적인 물 공급 체계구축을 위한 ‘대단위농업개발 사업’에 80억원을 추가 지원한다. 상습침수 농경지에 배수장, 배수로 등을 설치하고 논에서의 타작물 재배기반을 조성하는 ‘배수개선 사업’ 예산을 11억원 증액한다.

농식품부 김현수 차관은 “우리 농업·농촌은 농가 고령화 심화로 40세 미만 농업인이 전체의 1.1%에 불과한 상황으로 청년농업인의 육성이 시급한 과제”라며 “철저한 집행 관리와 조기 집행 등으로 추경 예산과 관련된 정책들을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