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가가 직접 만든 축산물 사세요”
“농가가 직접 만든 축산물 사세요”
  • 이혜진 기자
  • 승인 2018.05.11 1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축산과학원 가공식품 판매·홍보 행사

 

축산농가가 생산한 축산가공품들이 소비자의 입맛을 맞췄다. 찢어먹는 치즈, 마늘 소시지 등을 직접 맛보고 즐길수 있는 자리가 마련된 것.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은 지난 4일부터 8일까지 5일간 하나로마트 성남점에서 축산물 가공식품 시범 사업 농가 8곳과 함께 축산 가공식품 판매·홍보행사<사진>를 열었다.

6개의 유가공 농가와 2개의 육가공 농가는 행사기간동안 요쿠르트와 치즈, 떡갈비, 소시지, 생햄 등을 선보여 소비자들의 큰 관심과 호응을 얻었다.

최영림 다우리농장(육가공) 대표는 “20여 년 동안 돼지를 키우다 가공 기술에 도전해 발효 소시지와 생햄까지 만들게 됐다”면서 “황토고구마를 먹인 돼지에 우리나라 전통 양념인 마늘, 양파 등을 넣어 건강한 제품을 만들어 중간 유통 단계를 거치지 않아 큰 마트보다 저렴하게 판매할 수 있다”고 말했다.

김수영 유레카목장(유가공) 대표는 “찢어먹는 치즈는 어린아이부터 어르신들까지 즐기고 있으며, 이번 직거래 장터를 통해 소비자 공략 상품을 확실히 알 수 있게 될 것 같다”고 전했다.

한편 농촌진흥청은 축산 농가의 6차산업화를 위해 해마다 시범농가를 선정해 축산물가공기술을 보급하고 있으며 농가 소득을 창출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현장에 기술을 지원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