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성사료, 신선란 13만개 지원
흥성사료, 신선란 13만개 지원
  • 한정희 기자
  • 승인 2018.04.13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소득·소외계층 나눔 실천

흥성사료(주)는 양계업계의 불황을 타개하고 산란계 사육농가의 경영난 해소에 도움을 주기 위해 ‘계란 보내기 운동’에 동참했다고 밝혔다.

그 일환으로 어려운 이웃에게 사랑의 나눔을 실천하는 ‘서울 푸드뱅크’와 ‘경기도 광역 푸드뱅크’에 총 13만개의 신선란(1000만원 상당)을 지원했다.

정태원 흥성사료 회장은 “저소득층과 소외계층에 대한 이번 계란 지원은 ‘상생’의 흥성 기업문화 실천이며, 계란소비 진작을 도모해 하루 속히 현 산란업계의 어려움이 해결되길 바라는 마음”이라고 전했다.

흥성사료는 매년 연말 회사 소재지인 서울시와 경기도를 비롯해 유니세프에 소외계층과 저소득가구를 위한 나눔 활동을 정기적으로 시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