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농축수산특위 구성
한국당, 농축수산특위 구성
  • 이혜진 기자
  • 승인 2018.04.13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적법화’ 등 적극 대처키로

 

자유한국당이 ‘FTA 재협상’, ‘청탁금지법 개정’, ‘미허가축사 적법화’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축산업계를 살리는데 팔 걷고 나섰다.

자유한국당은 지난 9일 농림축수산특별위원회를 구성하고 정책실현을 위한 세미나, 공청회, 간담회 등을 통해 특위활동 과정에서 도출된 내용에 대해 입법화하겠다고 선언했다.

이날 구성된 특위 위원장에는 이완영 의원이 선임됐으며 간사에 이양수 의원, 위원에 김성찬, 박덕흠, 안상수, 이만희, 임이자, 장석춘 의원 등 농해수위, 국토위, 환노위를 아우르는 8인의 의원을 집행부로 구성했다.

특위는 농축수산 분야의 정책 자문 및 건의, 주요 현안에 관현 여론 전달을 위해 자문위원단을 위촉하고 함께 활동을 펼치기로 했다.

자문위원단은 문정진 자문위원장(축산관련단체협의회 회장)을 비롯해 학계, 협회, 업계 다양한 출신의 농업분야 5인, 축산분야 7인, 수산분야 4인 등 총 16인으로 구성됐다. 또 청년농업인 등을 추가로 선임하기로 했다.

이완영 위원장은 “농림축수산특위는 현장의 고견 하나 하나를 소중히 듣고, 세미나 및 공청회 개최, 법안 발의 등을 거쳐 반드시 정책으로 실현시켜 나갈 것”이라며 “국가의 근간산업이자 생명산업인 농림축수산업을 살릴 수 있도록 국민 여러분도 많은 관심과 참여 부탁한다”고 발족 소감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