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즈, 집에서 쉽게 만든다
치즈, 집에서 쉽게 만든다
  • 이혜진 기자
  • 승인 2018.04.06 12: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유에 식초 등 첨가로
‘퀘소블랑코 치즈’ 완성

 

우유에 레몬즙이나 식초를 이용하면 집에서도 손쉽게 치즈를 만들 수 있다.

일반적으로 유산균과 응유효소인 렌넷을 사용해 만드는것에 비해 퀘소블랑코 치즈는 우유 레몬즙이나 식초 등 유기산을 넣어 간단하게 만들어 먹을 수 있다.

퀘소블랑코<사진>는 남미지역의 전통적인 신선 치즈로, 신맛과 부스러지기 쉬운 조직 감이 특징이다.

흔히들 가정에서 우유에 산을 넣어 간단히 만든 치즈를 ‘카테지’나 ‘리코타’라고 알고 있지만 정확하게는 ‘퀘소블랑코’ 치즈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이 제시한 퀘소블랑코 치즈를 만드는 방법은 우선 시중에서 판매되는 우유(1리터)를 냄비에 담고 중간 불로 끓여준다. 우유가 끓어오르기 시작하면 약한 불로 줄여 준비된 유기산(레몬즙, 식초 등) 약 20밀리리터(밥 숟가락 기준 2큰술)를 조금씩 천천히 넣으면서 저어준다.

우유가 덩어리지는 것이 보이면 약 5분간 젓고 불을 끈 후 10분간 가만히 두었다가 면 보자기에 붓고 감싸 눌러 유청을 제거해주면 완성된다.

완성된 치즈는 샐러드에 곁들여 먹거나, 빵에 발라먹는 등 입맛에 따라 활용할 수 있다. 김밥이나 월남쌈 등에 넣으면 색다르면서도 풍부한 맛을 즐길 수 있다.

퀘소블랑코는 피자 치즈로 잘 알려진 모차렐라 치즈와 달리 열을 가해도 녹지 않아, 고기와 같이 구워 먹거나 두부처럼 구이나 찌개 요리 등에도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다.

유자연 축산물이용과 농업연구사는 “치즈는 단백질과 칼슘 함량이 높아 몸에 좋고 충치 예방과 면역 작용에도 도움이 된다”면서 “앞으로도 소비자가 다양한 자연 치즈를 즐길 수 있도록 관련 정보를 제공하고, 치즈 개발 연구에도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