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지속가능 맞춤형 미래 축산업 육성 계획
경남도 지속가능 맞춤형 미래 축산업 육성 계획
  • 김점태 기자
  • 승인 2018.03.09 1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축산분야 65개 사업에 943억원 투입

경남도가 올해 총 943억900만원을 투입해 축산업 6차산업화를 앞당기기로 했다.

‘지속가능한 맞춤형 미래 축산업 육성’을 추진방향으로 설정한 경남도는 이를 위해 4개 분야 65개 세부사업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분야별로는 △축산업 인프라 구축 △축산경영 안정 및 경쟁력 제고 △환경친화적 축산업 육성 △동물복지 증진에 역점을 두고 국비 190억원, 도비 83억원, 시군비 196억원, 융자 256억원, 자담 218억원 등 총 943억원을 투입한다.

먼저 가축재해보험과 가금 생산성 향상 및 AI 사전차단, 말 산업 육성 등 9개 사업에 96억 1300만원을 투입해 축산농가의 안정적인 경영활동 영위와 신성장 동력산업의 인프라 구축에 나선다.

이와 함께 축산업의 6차 산업화 확대를 위해 산청, 함양지역을 기반으로 하는 흑돼지 가공 및 체험시설 설치와, 젖소 목장과 연계한 소비자 참여 프로그램 개발, 승마장 관광승마 활성화 프로그램 등 미래축산업 기반조성 시책을 적극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또 FTA 체결에 따른 대외여건 변화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올해 축사시설 현대화사업은 60개소에 220억원, 축산 ICT 융복합사업은 76개소에 100억원을 투입해 축사시설 신·개축과 개보수, 시설 장비를 지원하게 되며, 가축 개량 및 고품질 고급육생산 등 축산 경쟁력 강화를 위한 15개 사업에 173억9400만원을 투입하게 된다.

아울러 낙농가의 정화시설 방류수 수질기준이 허가 대상의 경우 총 질소량(T-N)이 현재 850㎎/L 이하에서 2019년 1월부터는 250㎎/L 이하로 강화됨에 따라 낙농가 세척수 처리시설 설치, 자가 인공수정으로 수정적기 실기로 인한 피해방지와 고품질 한우생산 구축을 위한 한우 냉동정액 보관고, 지구 온난화에 따른 혹서기 수태율 감소 예방을 위한 가축 스트레스 예방 제빙기 등을 각각 신규로 지원하게 된다.

또한 환경친화적 축산업 육성을 위해 39억3400만원을 지원해 수분조절제 1만4167톤과 악취발생 방지 환경개선제 333톤을 공급한다.

그밖에도 악취저감과 자원화 등 깨끗한 축산환경 조성을 위해 13개 사업에 총 128억4400만원, 조사료 사일리지 제조비와 조사료 경영체 기계장비를 지원하는 동시에 조사료 생산기반 확충 6개 사업에도 133억2400만원을 지원하고, 동물보호 및 복지대책을 위한 유기동물 입양비와 길고양이중성화 수술비도 50%가량 신규로 지원할 계획이다.

무허가 축사 적법화 조건부 유예기간 연장에 대한 어려움 해소와 도시화에 따른 가축분뇨(냄새) 민원에 대응하기 위한 주거환경 개선, 동물복지에 대한 국민인식 증가 등에 따른 새로운 정책 발굴에도 힘써 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