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산 승용마 매년 15마리 보급
국내산 승용마 매년 15마리 보급
  • 이혜진
  • 승인 2014.01.10 1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축산과학원

 

국내 토종 유전자원이 제주마에 경주용 말인 더러브레드를 교배시켜 활용한 국내산 승용마가 해마다 15마리씩 보급된다.

국내 말산업은 성장 잠재력이나 연관 산업에 대한 경제적 유발효과는 크지만 경마 위주의 산업구조로 인해 그 동안 농가소득 향상이나 농촌경제 활력증진에 한계를 보여왔다.

특히 승마산업 선진국의 경우 다양한 종류의 승용마들을 육성해 경쟁력을 강화하고 있는 반면 우리나라는 아직까지 국내산 승용마 품종을 보유하고 있지 못한 실정이다. 따라서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은 국내 토종 유전자원인 제주마와 경주용마 더러브레드를 교배시켜 체고를 기존 130cm 내외에서 140150cm 내외로 키우고 체고와 체장의 비율도 1:1인 장방형으로 사람이 앉았을 때 안정감을 높였을 뿐만 아니라 품성이 온순하고 지구력이 뛰어나 생활승마에 적합한 개체들로 육종중에 있다.

국립축산과학원 난지축산시험장에서는 2009년 첫 교배를 시작으로 2010년부터 2013년까지 214마리의 망아지를 생산하고 흑색 및 흑백얼루기 마필 195마리에 대해서는 혈통관리를 위해 한국마사회 말 등록원에 등록을 완료했다.

고문석 난지축산시험장 장장은 “‘말 산업육성법시행에 발맞춰 우리나라 사람들 체형에 적합한 국내산 승용마를 조기에 육성해 해마다 15마리 정도의 후보 승용마를 보급해 생활승마의 활성화로 승마산업 발전의 계기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